고급검색 기능의 역사는 꽤 오래되었다. 간단히 입력해서 원하는 정보를 얻게 해줄 수 있는 기술력의 발전과는 다르게 사람들의 니즈는 너무 다양했고, 다양한 니즈에 맞춰진 적당한 방법으로 고안한 게 고급검색 페이지라는 조금 딱딱한 형태였다. 검색을 좀 한다고 하면 꼭 있어야 하는 서비스 중 하나라고 자부심을 갖게도 했던 좀 어이없는 발상의 시발점이기도 했지만, 기획자의 생각과는 다르게 사람들은 고급검색 기능을 정말 사용하지 않았다. 구글의 고급검색영역은 얼마나 사용되고 있는지 모르지만, 여하튼 그 와중에도 구글의 영역만은 제일 많이 사용되지 않았나 싶다.

 

회사를 옮기고, 여러 가지 검색기능을 생각할 땐 이런 생각이었다.

 

  • DB는 많아진다.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정말 시멘틱한 방법으로 제시하기 어렵다.

    다양한 방법으로 검색결과에 접근할 통로가 필요하다.

    검색결과를 좁히거나 확장할 수 있는 기능을 고급검색페이지처럼 사장되는 페이지가 아닌 다른 영역에 노출해주고 싶었다.

 

등등. 내가 생각했던 것들이 맞는지 틀리는지는 아직도 현재 진행형이지만,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데이터 속에서 보석 같은 검색결과를 찾아주는 건 역시 아직도 너무 어려운 일이긴 한다.

 

exalead의 이미지검색결과와 google, live search의 이미지검색결과를 보면서 이런 저런 생각이 든다. exalead live search는 확장 가능한 또는 축소 가능한 범주를 앞으로 꺼내어 사용자에게 자연스럽게 녹여내는 영역으로 흐르고 있다면, 고급검색 페이지에 숨겨둔 google의 자신감은 어디서 오는 걸까? 하는 의문. 물론 장단점이 있을 것 같다. 꽤 잘난 검색기술력으로 첫 페이지에서 잘 찾아주면 되고, 하단에 있는 결과 페이징을 해서까지 검색영역을 확장할 수 있는 이미지검색의 특성상 굳이 여러 기능을 불필요하게 보여줄 필요가 없을 수도 있으니, 그래도 뭔가 사용자에게 친화적이지 않은 행태인 것 같아서 마음이 불편하긴 하다.

Referen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 exalead의 이미지검색 기능 영역, face만 선택한 검색결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live search의 우측 이미지 검색 기능 영역,
face만 선택한 검색결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
google의 고급검색 페이지, face만 선택한 검색결과



─ tag  ,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