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너편 사람과 어깨가 닿아도 어색하지 않은 좁은 골목 안쪽.
이런 곳에 이런 맛집이 있다니_


좁은 식당 안이 따스함으로 가득.
듬뿍 담겨 나오는 수제비 맛은 일품이었다.

다음에는 골뱅이에 도전해야지.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릉동, 소문난 멸치국수  (2) 2012.12.02
인사동, 간판없는 김치찌게  (0) 2012.11.28
인사동, 인사동수제비  (0) 2012.11.28
대포항, 부부튀김  (0) 2012.07.07
분당, 연남수제비  (0) 2012.06.06
파주, 꽃그이  (0) 2012.05.06
─ tag 
openclo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