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생기면서 점점 더 만나기 어려운 우리들.
둘셋이 따로 보다가 간만에 다 모였다.
오빠들 사이에서 땀을 뻘뻘 흘리며 재밌게 놀았네.

신고
openclo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