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에서 가평으로 올라가는 길,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대구에 잠시 들렸다. 신랑은 그 전주에 결혼식 때문에 왔던 곳인데 새로운 곳을 온 모양으로 신나했고, 나는 처음 와본 대구의 번화한 모습에 계속 놀라고 있었다. 별준비 없이 갔기 때문에 맛집 책자에 의존해 유명하다던 추어탕집을 찾아 갔다. 빌딩 숲 사이에 구비구비 골목을 찾아 들어서 입구를 마주했을 때 느낌이란, 시간과 정성을 얼마나 쏟아 음식을 준비하는지 느낄 수 있을 만큼 고집스러워 보였다. 들어가는 작은 입구 안에 살짝 걸쳐서 말리고 있는 조선 배추의 소담스런 모습이 시선을 잡았고, 옛 한옥을 살짝 변형한 가게 안은 작은 마당을 이루고 있었다. 마당에서는 많은 솥들을 놓고, 점심 시간에 맞춰 손님을 맞는 분주한 몸놀림은 정겹기만 했다. 메뉴는 추어탕과 밥 한그릇이 고작이였지만 마루와 방에 즐비하게 놓여져 있는 작은 반상들이 귀엽기만 하다. 아는 친척집에서 밥한그릇 먹고 나온 기분. 일인분씩 따로 나오는 백김치도 일품이고, 곱창을 넣고 끓였다는 추어탕도 일품이였다. 곱창을 넣고 끓인다는 말에 다시는 안와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내심 계속 기억에 남는 추어탕집이 될 것 같아 더욱 아쉬웠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천동, 스시겐  (0) 2008.11.18
양재, 비나미코  (0) 2008.11.13
대구, 상주식당  (0) 2008.10.11
부산, 맘에 들었던 음식점들  (0) 2008.10.10
고창, 선운산장  (2) 2008.08.25
순천, 여수명신낙지  (0) 2008.08.25
대구, 상주식당 :: 2008. 10. 11. 02:30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