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늦게 도착한 아기린의 첫날 여행 일정은 저녁 식사뿐이었다.
원래 가려고 하던 곳이 문을 닫아서, 쇼핑몰에 있는 크리스탈 제이드 펠리스에 갔다.
크리스탈 제이드를 한국에서 맛없게 먹었던 기억이 있던 곳이라 망설였지만, 아기린을 굶긴 순 없어서 일단 도전. 그런데 요긴 한국에 들어온 캐주얼한 레스토랑이 아닌 고급스러운 분위기였다. 

아기린과 함께 우아하게 먹을 수는 없지만, 그래도 맛있게-
아기린이 먹을 수 있는 것들은 구운 새우나, 양념이 거의 안된 새우들.
나머지 먹어보고 싶었지만, 아쉽게도 새우로 콜레스톨 수치를 무지하게 높이는 식사가 되었다. >,<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