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건물과 현대건물이 서로 어깨를 나란히 모여있는, 상하이의 명동이라고 불리는 곳이다. 
인민광장에서 와이탄으로 가기 위해 거쳐갈 수 있는 도보 코스 중 하나다.
여행을 가면 그 곳을 기념할 만한 물건이 아니면 잘 안사는 우리 나에게는 그다지 매력적이진 않았지만, 차와 자전거와 오토바이와 사람들이 얽혀서 누가 누구의 길을 건너는지 알 수 었는, 또는 근대적인 것과 현대적인 것들, 번쩍이는 네온사인, 그걸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예비 부부들 이런 단편적인 느낌으로 자리잡을 것 같다.
상하이에 오래 머물게 되면서 이곳을 두번이나 갔었는데, 영화에서 봤던 수은 등 아래 번쩍이던 상하이의 밤거리가 있던 곳도 이곳 어디쯤이지 않을까 상상하게 만드는 곳이다_




 

'도시 > 상하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하이, 와이탄 쇼핑스팟_애나벨 리(annabel lee)  (0) 2011.11.27
상하이 야경_와이탄  (0) 2011.11.27
상하이, 난징둥루  (0) 2011.11.27
상하이, 근대건물들  (0) 2011.11.26
상하이, Barbarossa  (0) 2011.11.23
상하이, Shanghai Art Museum  (0) 2011.11.23
open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