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를 나와서 구룡포로 갔다. 극적으로 남겨져 있는 적산가옥들 사이에 옛 모습을 보기 위해서였는데, 아쉽게도 인위적인 모습이 가득한 근대 거리라 아쉬움이 남았다. 역사는 꾸미고 가꾸어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보여주어야 한다는 교훈을 안고 왔던 곳.



1920년 구룡포 근대역사관, 예전에는 상인의 집이었다고.


개축한 흔적들 사이로 옛 모습 찾기.



낡은 적산가옥. 비극적이기도 하고 극적이기도 하다.


담벼락 정도의 낡음이 남아 있었던 곳.



openclose